5년이 지나도… 반려견이 잊지 않은 그 이름

늘 무릎에 눕거나 산책을 함께 가며 할머니를 무척 잘 따랐던 반려견 ‘졸라’. 할머니가 돌아가신 뒤 5년이나 흘렀지만, 가족과 함께 묘지에 갈 때마다 할머니를 모신 위치를 정확하게 기억해낸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