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인간과 교감하는 동물로 진화 중” (화제의 연구결과)

고양이는 보통 자기 마음대로 행동한다고 알려져 있다. 이 때문에 고양이를 기르는 사람을 ‘보호자’ 대신 ‘집사’라 부르기도 한다. 그러나 최근 일본에선 흥미로운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고양이가 점차 인간과 더 교감하는 방향으로 변하고 있다는 것인데…

“착한 얼굴에 그렇지 못한 태도” 우리집 포메의 비밀

최근 들어 “사지 말고 입양하세요”라는 말이 정말 많이 알려졌죠. 저는 이제 “반려동물이 하늘나라 갈 때까지 보살펴 주세요”라고 말하고 싶어요. 입양은 한 번 버려진 아이의 과거를 이해해 주고, 평생 함께 살겠다는 약속이라고 생각해요.

고양이가 제일 먼저 알아챈 새벽 5시 창밖의 수상한 움직임

혼자 사는 1인 가구라면 치안에 더욱 신경쓰게 됩니다.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창문을 항상 잠그고, 문단속도 더 철저히 할텐데요. 최근 집사가 위험에 처했을 때 반려묘가 위기 상황을 먼저 알아채 알려줬다고 합니다. 반려묘는 ‘야~옹’하고 울어 집사에게 비상 상황임을 알렸다고 하는데요. 이렇게 기특한 반려묘 사연은 타이완에서 전해졌습니다! ​ 냥이야, 위험하다고 신호를 보내줘서

목욕은 기본! 개냥이🐱의 ‘효심’ 가득 반려생활

요즘 고양이 집사 사이에서 자주 거론되는 단어가 있습니다. 바로 ‘효묘(孝猫)‘인데요. 효묘는 ‘효자(孝子)’라는 단어에서 한 글자만 바꾼 단어로(子▷猫), 효심이 지극한 고양이를 뜻합니다. 그럼 효심이 지극한 고양이란 정확히 어떤 고양이를 말하는 걸까요? ​ 고양이 집사에게 3대 난제가 있다고 하죠. 목욕, 동물병원 방문, 모래 선택. 많은 고양이가 물을 싫어해 목욕할 때마다 진을 뺐다는

일어나라옹! 머리부터 떨어질 뻔한 아기 구해낸 언니냥

지난 14일, 홍콩 온라인 매체 hk01은 아기 생명을 구한 고양이 사연을 보도했습니다. 이 고양이가 없었다면 아기는 큰 사고를 당했을 수도 있었다고 하는데요. 대체 고양이가 어떻게 아기 생명을 구했다는 걸까요? ​ 사연 주인공은 현재 대만에 살고 있는 치우지준(邱芷均) 씨 입니다. 치우 씨는 딸, 그리고 올해 7살이 된 고양이 루루미(嚕嚕咪)와 함께 살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