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을 열라옹!⛄영하 20도 추위에 깜놀한 고양이 반응

이번 동그람이 ‘해외 동물 이야기🌎‘는 겨울을 온몸으로 즐기는 멍냥이 사연을 준비해 봤어요. ​ 🌟함박눈이 펑펑 내린 곳에서 뛰어다니기 좋아하는 허스키 댕댕이는 눈을 치우는 가족이 못마땅했나 봐요. 허스키는 귀여운 ‘이 행동’을 해서 가족들을 놀라게 만들었대요! 🌟솜사탕 같은 털을 가진 사모예드 반려견은 얼음 동굴을 발견한 뒤 여기서 꼼짝하지 않았다네요! 🌟마지막은 고양이 사연인데요,

30초 만에 보는 이를 훈훈하게 만드는 소년의 행동

12월도 중순에 접어들면서 코끝 시린 추위가 찾아오고 있습니다. 날씨가 추워지니 마음도 헛헛해지는 건 기분 탓일까요?🤣 에디터처럼 겨울의 쓸쓸함에 몸부림치는 분들을 위해서 오늘은 굉장히 훈훈하고 따뜻한 이야기를 가지고 왔습니다. 품 안에 붕어빵처럼 따뜻한 오늘의 이야기, 지금 바로 만나보시죠~! 오늘 사연의 주인공, 이브라힘과 엄마의 사진. 더 도도 캡처 오늘 소식은 러시아 체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