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백구가 딱 한 번 저지른 ‘일탈’ (feat. 고라니)

생후 3개월 때 경마장에 버려져 1m 목줄에 묶여살던 백구. 마음 착한 보호자를 만나 ‘나무’라는 이름으로 제2의 견생을 살고 있다. 사고 한 번 치지 않고 순둥순둥한 나날을 보내던 어느날 ‘나무’는 보호자들을 깜짝 놀래키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