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숨숨집, 잘 고르고 잘 쓰는 법 5

고양이는 정서적 안정을 위해 숨을 곳들이 필요합니다. 예민한 성격 탓에 외부 자극에 대피할 안식처를 찾곤 하죠. 숨숨집이 없다면 고양이는 숨는 공간을 스스로 찾아서 움직일텐데, 한번 작정하고 숨어버린 고양이를 찾는 일은 정말 힘들거든요.

고양이

집사의 목숨 살린 예상치 못한 고양이의 행동

아무리 고양이가 사람보다 가볍다지만, 작은 솜방망이로 꾹 누르는 힘에 집사는 “컥~” 소리가 절로 날 수 있답니다. 😂 그런데 고양이가 집사를 밟고 가 로또 같은 행운을 맞은 한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어요! 집사는 고양이 덕분에 목숨을 구했다네요!!

집사가 잘못했네~🤣 한밤중 고양이에게 물벼락 맞은 사연

고양이 집사라면 집 안에서 꼭 지켜야 할 몇 가지 규칙이 있습니다. 예를 들면 혹시 모를 사고를 대비하기 위해 호기심 많은 고양이가 삼킬 수 있는 바늘과 실은 절대 밖에 꺼내 놓지 않죠. 이 밖에도 고무줄이나 작은 구슬 같은 것도 위험할 수 있어 실수로라도 테이블 위나 바닥에 놓지 않는데요. 똑똑한 냥집사라면, 정리

‘이거 줄게 빨리 나아라냥!’ 쏘스윗 고양이가 아픈 집사 간호하는 법

반려동물이 아프면 반려인은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발랄하게 돌아다니던 반려묘가 앓아누운 모습을 보면 마음이 아프죠. 살뜰히 보살펴 주는 것은 물론이고 회복에 좋은 특식을 만들어 주기도 하는데요. 그럼 반려인이 아프면 어떨까요? 당연한 말이지만 동물은 사람이 아픈지 잘 모릅니다. 그러니 반려묘는 그저 놀아달라고 보채기도 할 텐데요. 이번에 소개할 사연의 주인공은 집사의 몸 상태를

목욕은 기본! 개냥이🐱의 ‘효심’ 가득 반려생활

요즘 고양이 집사 사이에서 자주 거론되는 단어가 있습니다. 바로 ‘효묘(孝猫)‘인데요. 효묘는 ‘효자(孝子)’라는 단어에서 한 글자만 바꾼 단어로(子▷猫), 효심이 지극한 고양이를 뜻합니다. 그럼 효심이 지극한 고양이란 정확히 어떤 고양이를 말하는 걸까요? ​ 고양이 집사에게 3대 난제가 있다고 하죠. 목욕, 동물병원 방문, 모래 선택. 많은 고양이가 물을 싫어해 목욕할 때마다 진을 뺐다는

집에 무단 침입한 고양이 덕분에 옛 친구와 재회한 Ssul.

생판 모르는 남의 고양이가 우리 집에 들어와 있다면? 갑작스러운 털뭉치 등장도 기가 막힐 노릇이지만 이것 말고도 더 신기한 일을 겪은 한 여성이 있습니다. 이 여성은 고양이 덕분에 고등학교 동창과 재회했다고 하는데요. 한 고양이의 무단 침입이 불러온 뜻밖의 일을 소개합니다! 내 이름은 ‘핀’! 미국에 사는 여성 ‘조앤 겐츨러(Joanne Gentzler)’씨는 최근 자신의

아깽이가 쉼터 친구들의 사랑💗을 갈구한 짠한 이유

관심을 끊임없이 갈구하는 사람을 흔히 ‘관종’이라고 말합니다. 동물 중에도 남의 관심을 원하는 관종 성격의 털뭉치들이 있는데요. 최근 관심을 갈구하는 한 아깽이의 짠한 스토리가 공개됐습니다~ ​ 최근 동물 전문 매체 러브뷰는 폴란드에 사는 고양이 ‘안드르제즈(Andrzej)’의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안드르제즈는 태어난 지 몇 달 되지 않아 어미에게 버림받았습니다. 이후 거리에서 혼자 살다 구조됐고

엄마 마중 나오는 ‘개냥이’가 겪은 과거 끔찍했던 길생활

동그람이가 유기동물 입양 편견을 해소하고, 올바른 입양문화 확산과 정착을 위해 동물보호단체를 통해서 ​유기동물을 가족으로 맞은 분들의 입양 후기를 전합니다. ​​ ​ ​이번 사연은 경기도 평택시에 사는 정나겸님이 고양이 구조 및 입양단체 ‘내일은 고양이’를 통해 ‘복둥이(남아, 4~5세 추정)‘를 입양한 사연입니다. ■사람을 좋아하던 개냥이 ‘복둥이’ Previous image Next image 복둥이는 길에 살면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