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에 버려진 아기 고양이를 발견한 대형견이 보인 의외의 반응

아깽이는 홀로 거리에 머무르고 있었고, 주변에는 어미나 가족으로 추정되는 고양이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 광경을 본 헨씨는 처음에는 ‘강아지들이 아기 고양이를 괴롭히면 어쩌나’ 걱정을 했습니다. 하지만 그 걱정은 기우였죠.

알고 보면 다 생각이 있는 댕댕이들의 반려인 구조기

평소에는 아무 생각 없이 해맑은 것만 같은 댕댕이들. 하지만 반려인이 위기에 처한다면 기지를 발휘해서 반려인을 구출해 내곤 합니다. 반려인의 상태가 평소와는 뭔가 다르다는 것, 지금 위험한 일이 벌어졌다는 것을 감지했기 때문에 할 수 있는 일이겠죠. 아무 생각 없는 것 같아도 평소에 반려인을 잘 살펴보지 않았다면 할 수 없는 행동입니다. ​

[이동슈] “평소에는 소심하던 애가…” 90대 할머니 구한 ‘백구’ 뒷이야기

1. “2년 전 은혜 갚았나”… 40시간 빗속에서 쓰러진 할머니 지킨 강아지 ​ 얘(백구)가 평소에는 애교 부리고 그러는 애가 아니에요. 얘 말고 ‘이쁜이’라는 강아지도 있는데, 걔는 아주 사람만 보면 안기려고 해. 그런데 백구는 무뚝뚝하게, 만지려 하면 일부러 피하고 그런다고. 근데 별로 살갑지도 않던 애가 엄마를 지켜줬으니 그게 얼마나 고마워요. 엄마가 평소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