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냥냥해변’에 어서 오시게냥~

고양이 가족이 모여사는 어느 아름다운 섬에 갔다. 때마침 놀아줄 사람이 와서 반가웠던 걸까? 해변 앞 편의점의 고양이들은 나를 적극적으로 맞이했다. 고양이들과 나는 해변을 통째로 빌린 기분으로 즐거운 한때를 보냈다. 해맑은 고양이들을 바라보는 순간만큼은, 나 또한 현실적인 고민과 걱정들을 까맣게 잊고 있었다.

고양이와의 만남은 ‘한여름밤의 꿈’처럼

때때로 길고양이들과의 만남이 ‘한여름 밤의 꿈’처럼 느껴질 때가 있다. 지난 여름, 공영 주차장의 담장 뒤를 보금자리 삼아 살던 오트밀네 가족과의 만남도 짧지만 아련한 추억으로 남아 있다.

아기 고양이 씨앗 [냥글냥글 고양이 여행]

옆 동네 고양이 ‘사이다’가 세 마리의 자식을 낳았다. ‘라즈’, ‘블루’, ‘베리’는 모두 밝은 성격이다. 솔직하고 장난기 많은 아이들의 모습에서 사이다의 어린 시절이 겹쳐 보였다. 화분이 놓인 곳은 고양이들이 선호하는 장소였는데, 마치 꽃의 요정처럼 보였다.

길고양이 등장에 죽자사자 도망친 강아지 ㅋㅋㅋ

보호자와 산책을 나간 비숑 ‘캔디’는 검은 털이 난 길고양이와 맞닥뜨렸다. 경계심을 드러낸 고양이. 그러나 캔디는 길고양이의 존재만으로 겁이 났는지 반대 쪽으로 냅다 뛰기 시작했다. 너무나 웃긴 상황에 캔디는 일본 방송에 화제의 댕댕이로 소개됐다고…

1. 짜왕이네 대가족 [냥글냥글 고양이 여행]

2019년 봄 우연히 동네고양이를 카메라에 담기 시작하면서 길고양이의 매력에 빠져, 3년째 길고양이 사진작가로 살고 있는 진소라. 고단한 현실 속에서도 씩씩하게 살아가는 길고양이와, 그들을 사랑으로 감싸주는 사람들을 만나기 위해 가까이, 때론 멀리 여행을 떠난다.

허스키 형이 떠나자 18일만에 뒤따라간 고양이 동생

허스키가 사는 집에 어느날 불쑥 들어온 길고양이. 그렇게 가족이 된 지 6년이 지났다. 나이가 들어 시름시름 앓던 반려견이 끝내 무지개 다리를 건넌 뒤, 갑자기 고양이가 모든 음식물을 거부하기 시작하는데…

아기 길냥이를 돌보고 있는데 ‘범백’이 의심돼요

8개월된 아기 길고양이를 돌보고 있는 캣맘. 어느날 갑자기 음식을 거부하고 초췌해진 모습을 보이는 고양이를 보고 ‘범백’이 아닐까 의심하는데… 무서운 전염병인 고양이 범백의 원인과 치료법에 대해서 자세히 알아보자.

구조해보니 ‘고양이 백혈병’… 어떻게 케어할까?

길고양이의 5%가 고양이백혈병을 앓고 있는데 전염성이 있어 다른 고양이에게 전파될 위험이 있다. 현재까지 완치를 가능케하는 치료법은 알려지지 않았으며 평소 면역력 강화에 힘쓰는 것이 중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