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냥칼코마니’ 그 자체! 따라쟁이 고양이의 속마음은..

고양이는 ‘거울 신경세포’˙가 발달해 친밀감을 느끼는 상대방의 행동을 모방한다고 한다. 공원 고양이에서 이제는 우리 집 반려묘가 된 오레오는 이 거울신경세포를 아주 많이 보유한 듯하다. 뽀시래기 시절에는 어미 고양이 오즈에게 조종당하듯 포즈와 행동을 열심히 따라 했는데, 아쉽게도 오즈가 자식 중에 가장 먼저 오레오한테 정을 떼는 바람에 따라쟁이 본능을 발휘하기 힘들어졌다. ˙특정 움직임을 수행할 때와 다른 개체의 특정한 움직임을 관찰할 때 모두 활성화되는 신경세포. 일부 과학자들은 모방과 언어 습득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여기고 있다. 오즈(왼쪽)와 오레오의 모습. Ctrl+C, Ctrl+V인 줄.. 동그란 눈과 입 주변의 동그란 무늬는 아빠 뽀또를 거푸집으로 찍어낸 듯하고, 고등어 무늬 코트는 엄마 오즈한테 물려받았다. 오레오의 다음 타깃은 아빠 고양이 뽀또였다. 오즈가 공원을 떠나고 형제들이 독립하자 오레오는 뽀또의 일거수일투족을 따라 했다. 오레오는 오즈가 그랬듯 뽀또 뒤를 졸졸 쫓아다녔다. 오레오는 똑같은 간식을 줘도 우선 뽀또 앞에 놓인 간식 냄새를 확인했다. 똑같은 간식이라는 걸 확인한 다음에도 뽀또 몫을 먹어야 직성이 풀리는 것 같았고, 밥 먹을 때나 물 마실 때도 뽀또가 먹을 때까지 참았다가 따라가서 같이 먹었다. 엄마가 공원을 떠나고 아빠 뽀또의 왼팔(?)이 된 오레오. “나도 같이 구르자냥~” 두 부자 고양이가 동시에 활짝 웃는다. 껌딱지처럼 딱 달라붙는 오레오 때문에 뽀또는 지친 기색이었다. 급기야 뽀또는 오레오가 다가오면 냥냥펀치를 날리며 경고했다. 그런데도 오레오는 개의치 않았다. 한시라도 뽀또와 떨어질 바에는 차라리 한 대 맞더라도 함께 있는 게 낫다는 듯이. 그런 오레오를 보고 있으면 고양이가 독립적인 동물이라는 말이 무색하게 느껴졌다. “그만 좀 따라 다니라옹!” 참다

횟집서 사는 통통한(?) 냥이 보고 편견을 반성한.ssul

쌀쌀한 바람이 불던 어느 날, 바닷가에 있는 마을을 걷는 중이었다. 치즈 고양이 한 마리가 횟집 앞 야외 테이블에 앉아 있었다. ‘호객행위라도 하는 걸까?’ 자석에 이끌리듯 나는 어느새 횟집 앞에 서 있었다. 고양이는 지나가는 사람들을 구경하고 있었고, 내가 다가오든 말든 신경 쓰지 않았다. 사람들이 크게 떠드는 목소리와 발소리도 당연한 듯 보였다.

경치 좋은 고궁 정자를 놓고 고양이들의 ‘눈치 게임’ 벌어진 사연

고양이는 쾌적한 장소를 찾아다닌다. 기본적으로 자신의 영역 안에서만 생활하는 만큼 영역을 고르는 눈도 까다롭다. 길고양이의 경우 주로 먹을 것이 풍부하고, 숨을 곳이 있는 안전한 곳을 선호한다. 하지만 모든 조건이 갖춰진 곳은 늘 인기가 많다. 고궁에 사는 거의 모든 고양이들이 탐내는 영역은 ‘관덕정’이라는 정자다. 정자에는 늘 두세 마리 이상의 고양이가 상주하고 있는데,

어린 시절 추억의 동네, ‘길냥이 천국’으로 탈바꿈했다?

언젠가부터 부모님이 내게 길고양이 사진을 보내주신다. 평생 고양이에게 전혀 관심이 없으셨던 두 분이지만, 언니와 내가 뽀또와 오레오를 입양하고 난 후부터 길고양이가 눈에 들어오시는 듯하다. 여행 중 우연히 만난 길고양이 사진을 한두 장씩 보내시더니 최근에는 동네 고양이 사진도 종종 보내신다. 동네에 길고양이가 많다는 사실을 알게 된 뒤부터 나는 부모님 댁에 갈

‘이대로 시간이 멈췄으면…’ 독립 앞둔 아깽이의 귀여움 모음.zip

어른이 되지 않도록 머리 위에 다리미를 얹고 다녔으면 좋겠어요. 하지만 꽃봉오리는 장미가 되고, 새끼 고양이는 어른 고양이로 자라겠죠.-루이자 메이 올컷 ‘작은 아씨들’ 중에서 고양이는 눈 깜짝할 새 자란다. 야속하게도 고양이들의 생체시계는 우리보다 빨라서, 우리 눈에는 아직 작은 고양이들이지만 엄마 품을 떠나야 한다. 고양이들의 어린 시절이 끝나가는 걸 보며 나는 때때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