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 유기 용서 못한다던 열혈 봉사자의 두얼굴[이동슈]

1. 동물보호단체 구조 봉사자의 배신 “입양한 고양이들을 차도에 유기하다니..” ​ 지난달 중순, 경기 광주시의 한 자동차 전용도로 진입로. A씨는 새벽 출근길에 눈에 익은 물체를 발견했습니다. 반려동물을 넣는 이동장 3개가 갓길에 나란히 놓여 있었던 겁니다. A씨가 가까이 가서 확인해 보니 이동장에는 고양이 3마리가 있었습니다. 이동장 중 하나는 문이 열려 있었으며, 주변에는

개 식용 문제 논의 중인데.. ‘산업 법제화’? 농식품부 연구용역 논란

개 식용 산업 종식을 놓고 사회적 논의가 진행중인 가운데, 농식품부 산하기관에서 ‘개 식용 합법화’를 암시하는 연구용역이 진행 중이라 논란을 빚었다. 연합뉴스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입니다. ​ 개 식용 종식을 두고 사회적 논의가 진행 중인 시점에 주무 부처 산하기관에서 진행한 연구용역이 ‘개 식용 합법화’ 논란을 빚었습니다. 동물단체들이 거세게 항의하자 해당

[이동슈] “잘 돌봐주세요” 반려견 유기하고 한 달 만에 덜미 잡힌 범인의 변명은..

1. CCTV에 다 찍혀.. 새벽에 몰래 반려견 버린 유기범 결국 검거 ​ 동물보호단체 사무실에 반려견을 유기하고 도망친 범인이 1개월 만에 붙잡혔습니다. ​ 동물권행동 ‘카라’는 23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카라 사무실 앞에 버려진 반려견 ‘보리’와 ‘탄이’의 사연을 전했습니다. 카라에 따르면 보리와 탄이는 지난 10월, 서울 서교동에 위치한 카라 더불어숨센터 앞에서 발견됐습니다. 카라

[이동슈] “벨루가 방류 주저한 적 없다” 공개석상 나선 롯데의 계획은?

1. 롯데월드 아쿠아리움 “벨루가 내년에 바다쉼터 보내는 게 목표” ​ 롯데월드가 벨루가 ‘벨라’의 방류를 발표한 지 2년 만에 진행 상황을 공개했습니다. ​ 롯데월드는 5일 오전 11시, 송파구 롯데월드 웰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내년 말까지 벨라를 생크추어리(바다쉼터)로 이송해 야생 적응훈련을 진행하는 게 목표”라고 밝혔습니다. ​ 벨라는 롯데월드가 수입한 벨루가 3마리 중

[이동슈] 목격자를 찾습니다.. 미궁 빠진 ‘재개발 구역 길냥이들의 죽음’

1. “10월 한 달간 재개발구역서 벌어진 수상한 일.. 길냥이 죽음과 무관할까?” ​ 지난 15일 이른 아침, 서울 연희동의 재개발구역. 재개발로 인한 퇴거가 진행 중이라 인적이 드문 빈 주택가를 순찰하던 용역업체 소속 경비원 A씨는 끔찍한 장면을 목격했습니다. A씨가 본 것은 골목길 한복판에 놓여진 고양이의 사체, 그것도 심각하게 훼손된 상태였습니다. 머리 부위와

농식품부 “동물등록 자진신고 18만 마리.. 작년보다 3배 늘어”

지난달 말까지 실시된 ‘동물등록 자진신고’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배가 넘는 반려견이 등록됐습니다. ​ 농림축산식품부는 7월19일부터 9월30일까지 진행한 동물등록 자진신고 최종 집계 결과를 19일 공개했습니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이 기간 총 17만9,193마리의 반려견이 등록됐습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 등록된 반려견은 4만9,298마리로, 자진신고 기간 등록된 반려견은 지난해에 비해 3.6배 많은 수준입니다. ​ 새로 등록된

내년 첫 시험 앞둔 ‘동물보건사 국가자격증’.. 어떻게 준비하지?

동물병원 진료서비스 수준 제고를 위해 농림축산식품부가 추진 중인 ‘동물보건사’(수의 테크니션) 제도가 본격 시동을 걸었습니다. ​ 농식품부와 대한수의사회, 한국수의학교육인증원, 한국동물보건사대학교육협회 등 관계 기관은 지난 6일, 경기 성남시 대한수의사회 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제도의 구체적인 내용과 진행 상황을 전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농식품부 김정주 사무관(방역정책과)는 “내년 2월 말 동물보건사 국가자격증 1회 시험 시행을 목표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