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프 덕후의 ‘디스크 탈출증’ 진단, 올바른 홈케어 방법은?

Q. 안녕하세요. 우리 집 막내는 올해 6세 된 닥스훈트 반려견입니다. 저희 반려견이 최근 갑자기 움직임이 적어지고, 몸도 덜덜 떨어서 병원에 갔다가 디스크 탈출증 진단을 받았습니다. 병원에서는 요추 3~4번 사이에 문제가 있다며, 수술할 단계는 아니니 약을 먹으면서 치료를 해보자고 합니다. 단 절대 뛰거나 점프하면 안 된다는 주의사항과 함께요. ​ 문제는 저희

“사람만 보면 덜덜 떠는 보호소 개, 도와줄 방법이 있을까요?”

Q. 사설 유기견 보호소에서 한 달에 두 번씩 산책 봉사를 하고 있어요. 사설 보호소 상황이 좋지 못하다 보니 애들이 좁은 공간에 모여서 살더라고요. 당연히 산책도 매일 갈 수 없는 상황이라, 주말에 가서 애들 산책시키고 씻겨주고 있어요. ​ 산책을 정말 좋아하고 즐기는 아이가 있는 반면 산책 자체를 무서워하고 보호소 밖에도 나가기

‘독립한 보호자vs가족들 있는 본가’…멈머는 어디서 살아야 행복할까🏡?

Q. 안녕하세요! 저는 8세 된 몰티즈 댕댕이(중성화 완료, 분리불안 없음)를 가족과 함께 키우다, 올해 중반 독립했습니다. 독립 후 항상 강아지와 산책 가던 시간도 혼자 집에서 보내니 정말 이상하게 느껴졌습니다. 반려견을 아예 데려와 키울 수 있도록 가족들과 논의도 해봤는데요. 가족들도 댕댕이 없이 못 산다며 극구 반대하시고, 난리였습니다. 그래서 합의를 본 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