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면 받던 고양이, 알고 보니 ‘역대급 개냥이’

고양이와 처음 마주하는 사람들은 다들 멈칫합니다. ‘까탈스러운 성격이다’, ‘자칫 냥펀치를 맞을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면 더 가까이 가기 망설여집니다. 그러나, 이런 선입견으로 어떤 고양이는 좋은 사람을 마주할 기회를 날려버릴 수도 있는 듯합니다.

구조된 아깽이를 제 자식인 양 돌보는 고양이

미국 뉴햄프셔주의 보호소 ‘스파이시 캣 구조(Spicy Cats Rescue)’에 살고 있는 고양이 허니번(Honeybun)은, 얼마 전 양아들을 입양했답니다. 어떻게 된 사연일까요? 허니번은 지난 3월, 고양이 번식 공장에서 구조되었는데요…

삶을 포기한 개, 희망을 놓지 않은 사람

그는 강아지의 곁에 다가가 말을 걸기 시작했습니다. 강아지가 그 말을 알아들을 리는 없었지만, 로크먼 씨는 반복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친구야, 우리가 도와줄게.”

그런데 이 말을 알아듣기라도 한 듯, 강아지가 점점 마음을 열기 시작했습니다.

놀란개 아님! 평생 오해받는 댕댕이의 속사정

16만 명이 넘는 SNS 팔로워를 거느린 개 ‘벨’의 이야기다. 인기의 비결은 ‘특별한 외모’ 때문인데, 벨은 선천적으로 얼굴 이마 부분 피부가 잘못 형성돼 눈꺼풀이 다른 개보다 위로 올라가 있다. 매우 편안하게 눈을 떠도 남이 보기엔 큰 충격을 받아 눈을 크게 뜬 것처럼 보인다는데…

침대 보다 편안해! 무아지경의 ‘바닥냥’

집에 전용 방석도 있고, 침대와 소파도 있는데 유독 바닥을 고집하는 고양이가 있다. 일본에 사는 ‘머루’는 고양이 공장에서 구조돼 제2의 묘생을 살고 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