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도 위반 카메라에 딱 찍혀버린 ‘운전하는 댕댕이’의 진실

독일에 사는 한 운전자는 최근 속도위반을 해 범칙금을 납부하라는 편지를 받았습니다. 이 편지는 운전자의 조카가 받아서 열어보았는데요. 그 편지를 열어본 조카는 두 눈을 의심했습니다. 놀랍게도 운전석에 삼촌의 반려견이 떡하니 있는 것이 아니겠어요!

틱톡 270만 기록한 골댕이들의 독특한 수면 자세들

골댕이들의 웃긴 수면자세를 담은 영상은 업로드 이후 270만 건 이상 조회되었는데요. 사람들은 앞으로 기괴한 수면자세를 발견할 때마다 영상을 올려달라는 반응을 남겼습니다. 또 어떤 웃긴 자세로 잠을 자 영상이 올라올지 참으로 기대가 됩니다.

내가 어떻게 널 보내 ㅠ 댕댕이의 절절한 순애보

반려동물과 함께 지내는 사람들은 보통 비반려인들보다 웃을 일이 더 많은 것 같습니다. 언제 봐도 광대를 승천시킬 강아지, 고양이들의 애교는 물론, 가끔은 이해할 수 없는 행동도 하고, 때로는 웃음을 참지 못하게 하는 행동들을 하기도 하죠. 무엇보다 꼬순내 나는 털뭉치와 함께 하는 것 자체가 행복 아닐까요? ​ 반려동물이 없는 나는 그렇게 웃을

‘잊은 거 없개?’ 개똑똑 당뇨 감지견의 속마음

세상에는 사람을 위해 도움을 주는 기특한 개가 참 많습니다. 시각, 청각 장애인의 눈과 귀어 되어주는 안내견, 재난 현장에서 생명을 구하는 구조견, 트라우마로 인해 마음이 아픈 사람을 위로하는 도우미견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개들이 활약하고 있죠. 이번에 소개할 친구는 반려인의 혈당 변화를 감지하는 ‘당뇨 감지견’입니다. 반려인의 혈당을 시시각각 감지하며 안전을 책임지는 친구인데, 최근

차에 탄 리트리버가 눈물 글썽이며 말하고 싶었던 것😝

혹시 여러분의 반려견은 차 타는 것을 좋아하나요? 주위를 둘러보면 생각보다 차를 잘 못 타는 반려견이 많습니다. 차에 타는 순간 몸을 덜덜 떨거나 구토를 하는 등의 증상을 보이죠. 반려견과 함께 가고 싶은 곳이 많지만 차를 잘 못 타는 반려견 때문에 고민이라는 반려인도 있는데요. 이번에 소개할 반려인은 이런 고민을 할 필요가 없다고

나 좀 쉬자! 엄마의 휴식 방해하는 골댕이들의 귀여운 만행

귀여운 댕댕이들과 함께 한다는 것은 생각만 해도 광대가 승천할 만한 일입니다. 하지만…때로는 힘겨울 때도 있는데요. 사랑스러운 아기와 함께 하는 것은 즐겁지만, 육아가 늘 행복한 것은 아닌 것처럼 말이죠. 오늘 만나볼 사연은 엄마를 너무 사랑한 댕댕이들 때문에 휴식마저 빼앗겨 버린 웃픈 반려인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도대체 댕댕이들은 엄마를 얼마나 사랑한걸까요? 오늘 사연의

공 덕후였던 멈머 위해 반려인이 만든 ‘댕댕이 동상’

반려견이 무지개다리를 건넜을 때, 반려인은 자신만의 방법으로 댕댕이를 기억하며 추모할 텐데요. 미국에 사는 한 반려인은 남들이 생각하지 못한 독특한 방법으로 반려견을 추모했다고 합니다! 우연히 발견한 댕댕이 동상, 어떤 사연이 숨겨져 있었을까요? 미국에 사는 ‘앨리스 페이(Alice Fay)’씨는 최근 보스턴의 커먼웰스 애비뉴를 걷던 중 신기한 동상을 발견했습니다. 울창한 나무들이 줄지어 있는 길에

[이동슈] 반려견 ‘몸무게’로 맹견 구분하자는 주장에… “그럼 리트리버는?”

1. ‘중·대형견은 모두 맹견’ 법 개정 추진 소식에 반려인 반발 ​ 지난주 전해드린 ‘문경 개 물림 사고’ 이후 실효성 있는 사고 예방 대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졌습니다. 이번 사고의 피해자 모녀가 중상을 입었다는 점, 인명피해로 이어졌던 ‘남양주 개 물림 사고’가 발생한지 얼마 되지 않아 발생했다는 점 등이 시민들의 불안을 더욱 가중시키는

의젓한 남동생이 차멀미 시달리는 누나를 진정시키는 방법

현실 남매들은 서로 휴대폰 번호조차 없다는 게 정말인가요? 제 주변 남매들은 서로 굳이 생사 여부를 확인하지 않고, 무소식이 희소식이겠거니~ 하면서 산다고 하더라고요. 나이 차이가 크게 나지 않으면 더더욱 무덤덤한 남매 사이가 된다던데… 형제가 없는 저로서는 듣기만 해도 너무 신기하기만 합니다. ​ 오늘은 현실에 절대 없는 남매의 이야기를 가져왔습니다. 누나 데이지(Daisy)와

대환장! 반려인 몰래 가출한 리트리버가 2주만에 발견된 곳

반려인은 애가 타는데 개들은 태평한 상황, 많이 겪어 보셨나요? 횡단보도 한가운데 응가를 하고 당당한 표정을 짓는 개, 나를 스쳐지나가는 사람들 사이에서 응가를 줍는 나, 금방이라도 빨간 불로 바뀔 것만 같은 신호등… 정말 대환장의 쓰리 콤보가 아닐 수 없습니다. 여기서 포인트는 애타는 반려인에 비해 개들은 마냥 행복하다는 거죠. ​ ​ 오늘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