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도 위반 카메라에 딱 찍혀버린 ‘운전하는 댕댕이’의 진실

독일에 사는 한 운전자는 최근 속도위반을 해 범칙금을 납부하라는 편지를 받았습니다. 이 편지는 운전자의 조카가 받아서 열어보았는데요. 그 편지를 열어본 조카는 두 눈을 의심했습니다. 놀랍게도 운전석에 삼촌의 반려견이 떡하니 있는 것이 아니겠어요!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 “나무 위 강아지”의 반전 정체

이번에 소개할 해외 동물 이야기는 저 유행어가 가장 잘 어울리는 사연들입니다. 예상치 못한 곳에서 등장한 멍냥이 때문에 사람들의 심장이 덜컹했다고 하는데요. 과연 어떤 사연들이 있는지! 지금 바로 만나보시죠.

틱톡 270만 기록한 골댕이들의 독특한 수면 자세들

골댕이들의 웃긴 수면자세를 담은 영상은 업로드 이후 270만 건 이상 조회되었는데요. 사람들은 앞으로 기괴한 수면자세를 발견할 때마다 영상을 올려달라는 반응을 남겼습니다. 또 어떤 웃긴 자세로 잠을 자 영상이 올라올지 참으로 기대가 됩니다.

내가 어떻게 널 보내 ㅠ 댕댕이의 절절한 순애보

반려동물과 함께 지내는 사람들은 보통 비반려인들보다 웃을 일이 더 많은 것 같습니다. 언제 봐도 광대를 승천시킬 강아지, 고양이들의 애교는 물론, 가끔은 이해할 수 없는 행동도 하고, 때로는 웃음을 참지 못하게 하는 행동들을 하기도 하죠. 무엇보다 꼬순내 나는 털뭉치와 함께 하는 것 자체가 행복 아닐까요? ​ 반려동물이 없는 나는 그렇게 웃을

보는 이도 숨막히게 하는 치와와의 방석 침투기😂

인터넷이나 sns를 보면 귀엽고 예쁜 반려동물 사진, 영상들이 참으로 많습니다. 그런 사진이나 영상을 보면 ‘심장을 마구 때리는 귀요미들과 함께 산다면 얼마나 행복할까’ 생각하며 광대가 내려올 줄을 모르죠. ​ 귀여운 강아지와 깜찍한 고양이, 이 둘이 함께 산다면 어떨까요? 귀여운 애 옆에 귀여운 애가 있다면 심장이 위험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너무

집 나간 댕댕이도 돌아오게 만든 ‘소리’의 정체

사랑스러운 반려동물과 이별한다는 것은 정말 상상도 하기 싫은 일이죠. 하지만 주변에서 반려동물을 잃어버리는 일은 심심치 않게 발생하곤 합니다. 비극적인 일은 아주 사소한 실수로, 순간에 발생하곤 하는데요. 잃어버린 반려동물을 다시 만나는 것은 정말 기적 같은 일입니다. 당황한 반려동물들은 길을 잃을 수도 있고, 거리를 다니다 사고를 당할 수도 있기 때문이죠. 그래서 우린

나 좀 냅둬! 고집불통 허스키에게 눈으로 두드려 맞은.Ssul

푸른 눈, 늑대와 가장 유사한 멋진 외모, 아무리 달려도 지치지 않는 체력 등. 허스키의 매력을 꼽아보라고 한다면 열 손가락이 모자랄 정도입니다. 하지만 허스키와 함께 하는 삶… 생각만큼 쉽지만은 않습니다. 오늘 소개할 허스키들의 모습을 본 사람들은 하나같이 ‘허스키와 함께 하는 것을 다시 생각해 봐야겠다’고 이야기했는데요. ​ 그 이유는 바로 ‘고집’ 때문이었습니다.

합성인가? 덩치 하나로 사람들 깜놀하게 만든 댕댕이

왕크니까 왕귀엽다! 라는 말 들어본 적 있으신가요? 강아지, 고양이처럼 귀여운 존재가 커진다면 그만큼 귀여움도 더 커진다라는 의미로 쓰이는 말인데요. 하지만 그것도 ‘정도’가 있는 것 같습니다. 최근 인터넷에 올라온 한 강아지의 엄청난 덩치에 사람들은 ‘CG 의혹’까지 내놓을 정도였는데요. 과연 이 강아지의 덩치가 얼마나 크길래 이런 반응까지 나온걸까요? ​ 오늘 사연의 주인공은

간식의 유혹도 소용없다! 댕댕이를 완전 홀리게 만든 정체

아기가 있는 집에 없어서는 안 될 존재 하나를 꼽아보라면 어떤 게 생각나시나요? 저는 ‘뽀로로’나 ‘핑크퐁 아기 상어’가 생각이 납니다. 울고불고 보채던 아기들도 ‘와~ 뽀로로다~’ 혹은 ‘아기 상어 뚜루루뚜루~’ 소리만 들리면 울음을 멈추고 엄청난 집중력을 보여주죠. 식당에 가서도 울며 보채는 아기를 달래는 데는 이 두 가지 만한 게 없는 듯합니다. (사실

한 눈 팔 수 없어! 멍냥이 때문에 동공지진 온 집사.zip

반려인들이 가장 등골 오싹한 순간이 언제인지 아시나요? 바로 ‘집이 너무 고요할 때’라고 해요. 분명 똥꼬발랄한 녀석들이 어디서 우당탕탕, 복작복작해야 하는데 그렇지 않다는 건…어디선가 몰래 사고를 치고 있을 확률이 높기 때문이죠. 그리고 집사의 그런 불길한 예감은 거의 틀리지 않죠. 그래서 겨울이 아빠인 배우 유해진씨는 가을이가 안 보이면 일단 ‘겨울아 안돼!’를 외치고

‘영혼의 단짝을 잃었어요’ 사람들 울린 반려견의 행동

반려동물을 물끄러미 보고 있으면 가끔 ‘정말 사람 같네’ 라는 생각이 들 때가 있습니다. 자기를 괴롭히는 데 재미 들린 집사를 노려보고 있는 반려견을 보면 진짜 눈으로 욕하고 있는 듯한 느낌이 들죠.😂 강아지도 분명히 감정을 느끼고 이를 표현할 줄 안다는 것을 가장 대표적으로 보여주는 사례가 아닐까 싶은데요.   오늘 해외동물 이야기에서 소개할

내 집사는 내가 고른다! 직접 ‘집사 간택’에 나선 멍냥이들

유기되었거나 떠돌이 생활을 하던 멍냥이들이 가족을 만나는 대표적인 방법은 구조 후 보호소를 통해 입양을 가는 것일 겁니다. 하지만 이마저도 참으로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죠. 사람들의 관심을 받지 못한 채 안락사가 되는 안타까운 경우들도 많으니까요. 하지만 사람들이 멍냥이를 선택하지 않고, 멍냥이들이 집사를 직접 간택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멍냥이들도 좋은 사람을 알아보는 걸까요?

행복은 멀리 있지 않아! 멍냥이 기쁘게 하는 의외의 장난감들

여러분은 언제 ‘행복하다’고 느끼시나요? 침대에 누워 이불의 포근함을 느낄 때, 제일 좋아하는 음식을 처음 입에 넣었을 때, 퇴근길에 듣는 노래가 너무 좋을 때 등 생각보다 작은 일에도 우리는 행복을 느끼곤 합니다.   왜 갑자기 행복 타령이냐고요? 오늘 해외 동물 이야기에서는 행복함을 만끽하는 귀여운 멍냥이 친구들을 소개하려 하거든요! 오늘 주인공들은 아주

매력만점 허스키와 함께 지내면 겪을 우당탕탕 일상🤣

늑대를 닮은 멋진 외모에 날렵한 몸매. 썰매개로 잘 알려진 시베리아 허스키는 많은 사람들이 ‘워너비 반려견’으로 꼽는 견종입니다. 하지만… 실제 허스키와 생활하는 반려인 분들은 그런 분들을 안쓰러운 눈으로 바라보곤 하는데요. ‘네가 아직 뭘 잘 모르는구나…^^’ 하는 눈빛으로 말이죠. ​ 사실 허스키는 에너지가 넘치는 친구라서 반려인이 에너지를 충분히 해소해주지 않으면 집을 난장판으로

멍집사가 골댕이 위한 ‘특별한 공놀이’를 시작한 이유

천사견으로 알려진 리트리버는 과거 새 사냥에 함께 나서던 견종이었습니다. 사냥꾼이 쏜 총에 맞은 새를 물어오는 역할을 해왔었죠. 그래서 리트리버는 입으로 무언가를 무는 것을 좋아하고, 활동량도 엄청납니다. 그런 리트리버에게 공을 던지고 물어오는 놀이는 최애 놀이라고 할 수 있죠. ​ 그런데 오늘 만나볼 친구는 예외인 것 같습니다. 오늘의 주인공은 올해로 세 살이

‘그루밍’에 진심인 댕댕이가 만들어 낸 해피엔딩

사람과 마찬가지로 개들도 습관이 있는 것 같습니다. 제가 아는 강아지는 물을 마시기 전에 꼭 고개를 두 번 좌우로 까딱까딱하면서 먹는 습관이 있더라고요. 여전히 왜 그런 행동을 하는지는 미스터리입니다. 뭔가…물을 먹기 전에 자기만의 루틴이랄까요…ㅎㅎ ​ 오늘 소개한 주인공도 아주 독특한 습관을 가지고 있습니다. 반려인도 참다참다 도망가게 만드는 습관이라고 하는데요. 그런데 이

나 좀 쉬자! 엄마의 휴식 방해하는 골댕이들의 귀여운 만행

귀여운 댕댕이들과 함께 한다는 것은 생각만 해도 광대가 승천할 만한 일입니다. 하지만…때로는 힘겨울 때도 있는데요. 사랑스러운 아기와 함께 하는 것은 즐겁지만, 육아가 늘 행복한 것은 아닌 것처럼 말이죠. 오늘 만나볼 사연은 엄마를 너무 사랑한 댕댕이들 때문에 휴식마저 빼앗겨 버린 웃픈 반려인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도대체 댕댕이들은 엄마를 얼마나 사랑한걸까요? 오늘 사연의

하이~ 헬로~🙋‍♂️ 고객 발걸음 멈추게 하는 ‘인사 머신’ 댕댕이

여러분은 혹시 길을 걷다가 강아지가 있는 슈퍼마켓, 고양이가 있는 편의점 앞에 멈춰서 보신 적 있으신가요? 저는 바쁘게 걸어가다가도 뭐에 홀린 듯이 그쪽으로 걷고 있더라고요. 왜냐면 너무 귀여우니까요! 그러다가 ‘아 맞다, 이거 떨어졌지’ 생각나서 가게로 들어가 물건을 바리바리 사들고 나오곤 하죠. 그럴 때면 ‘쟤네들한테 영업 당했네’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

‘참지 않긔!’ 시전하는 치와와 위한 멍집사의 특별 서비스🤣

여러분 혹시 ‘참지않긔’ 3대장을 알고 있으신가요? 멍바멍이겠지만 대개 고집이 세고 호불호가 강한 말티즈, 치와와, 포메라니안이 그 주인공입니다. 다들 몸집을 조그만하지만 불같은 성격을 보여줘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하곤 하는데요. 오늘 사연의 주인공은 3대장 중 하나인 ‘치와와’입니다. 꼬장꼬장한 치와와와 함께 사는 반려인은 댕댕이를 위해서 아주 특별한 서비스까지 해준다고 하는데요. 과연 어떤 서비스인지

매너 지킵시다😡 이 시국에 최적화된 방역왕 댕댕이

백신을 맞은 사람이 늘어나면서 11월부터는 위드코로나가 시작되었습니다. 일상으로의 회복을 단계적으로 진행한다지만 이를 위해서는 우리가 더 철저히 방역 수칙을 지켜야겠죠. 그중 가장 중요한 것이 바로 마스크 착용과 기침 예절입니다. 코로나 바이러스는 비말을 통해 감염되니까요! ​ 이런 시기에 아주 철저히 방역 수칙을 지키는 댕댕이가 화제가 되었습니다. 도대체 강아지가 어떤 행동을 했길래 사람들에게

공포의 순간😱 온몸을 던져 반려견 구해낸 멍집사

그럴 일이 없어야겠지만 산책을 하다 보면 위험한 순간들을 겪을 수도 있습니다. 누군가 다가와 산책하던 반려견과 반려인에게 욕설을 퍼붓는다든지, 산책하던 다른 개가 내 반려견을 공격하는 경우도 발생할 수 있죠. 이런 일을 겪으면 당황스럽고 겁도 나서 제대로 대처하기 힘든 것이 사실인데요. 러시아의 한 반려인은 위험한 순간 반려견을 구하기 위해 자신의 몸을 던졌다고

안 돼! 사람들을 울게 만든 천진난만 멍냥이 모음.zip

반려동물과 함께 지내다보면 귀여운 모습에 엄빠(엄마·아빠) 미소를 짓기도 하지만, 가끔은 눈을 질끈 감고 싶은 순간들도 있죠. 가령 강아지가 소파를 물어뜯어 온 집안을 난장판을 만들어놨다든지, 고양이가 똥꼬에 똥을 매단 채 똥꼬스키로 온 집안을 돌아다녔다든지…(어휴 상상만 했는데 벌써 현실을 부정하고 싶네요.)   오늘 가져온 소식은 멍냥이 때문에 사람들의 입에서 ‘안 돼!’라는 비명을

‘나 길 잃었어요’ 길가에 앉은 개의 놀라운 빅픽처

여러분은 길을 잃은 것 같은 강아지가 길가에 처량히 앉아있으면 어떤 생각이 드시나요? 어쩌다 저기 혼자 있나 불쌍하기도 하고, 어떤 나쁜 인간이 개를 저렇게 버렸나 화가 나기도 할 것 같은데요. ​ 미국 캘리포니아에 살고 있는 알리손 아게르베레 역시 그런 생각이 들었다고 합니다. 조깅을 하고 있던 그녀는 인도에 홀로 앉아 있는 작은

잘 키운 반려견 한 마리, 열 집사 부럽지 않은 이유🤣

성격도 행동도 너무 다른 개와 고양이. 그래서인지 이둘이 친해지는 건 참으로 어려운 것 같습니다. 먼저 놀자고 달려드는 개에게 냥냥펀치를 날리는 고양이의 모습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아주 간~혹 개와 고양이가 절친이 된 사연들도 소개가 되곤 하는데요. 오늘 만나볼 멍냥이들이 그런 케이스입니다. 과연 이둘은 어떻게 친해진 걸까요? ​ 오늘

마음만 받을게😂 쓸모없는 선물 주기 1인자 멍냥이

반려동물들은 그 존재 자체만으로도 아주 소중한 존재들입니다. 집사들에게 소소한 행복을 주는 것은 물론 즐거운 추억들을 만들어주기도 하니까요. 오늘 해외 동물 이야기에서 소개할 멍냥이들은 집사에게 아주 ‘특별한’ 선물을 주는 아이들이라고 하는데요. 집사들은 이 선물에 아주 몸 둘 바를 모른다고 합니다, 과연 어떤 아이들인지 한 번 만나보시죠! ​ ▶엄마 고생했다개! 퇴근길 선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