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택근무하다 출근… 냥님에게 ‘분리불안’이 생겼어요 ㅠㅠ

Q. 안녕하세요. 3살 추정 중성화 완료한 여아 코리안숏헤어를 키우고 있는 집사입니다. 저희 집 아이는 약 4개월 정도 바깥에서 밥을 챙겨주던 길냥이였는데, 2020년 10월에 저희 집으로 들어오게 되면서 가족이 되었습니다. ​ 코로나 때문에 재택근무를 하면서 입양 첫 날부터 한동안은 가족 중 적어도 한 명쯤은 무조건 집에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제 출근을 하다보니

“반려견 분리불안으로 이사만 2번.. 성대 수술까지 고민 중입니다”

Q. 안녕하세요. 작년에 유기견 보호소에서 반려견을 입양했습니다. 나이는 2세 추정이고, 중성화 완료했으며 성별은 남아입니다. 산책은 하루에 한 번씩 1시간 이상 시켜주고 있습니다. 정말 순하고 예쁜데, 분리불안이 심합니다. 제가 빌라에서 살고 있어 주민들이 층간 소음에 다들 예민해 하는데요. 출근하고 없을 때 반려견이 많이 짖어 민원도 많이 받았어요. ​ 분리불안에는 산책이 좋다고

홈캠 덕분에 드러난 분리불안 댕댕이의 충격적인 진실😱

주위를 둘러보면 분리불안을 앓는 반려견이 꽤 있습니다. 반려인에게 의존도가 높은 반려동물일수록 분리불안을 앓을 수 있는데요. 이런 반려견이 걱정돼 집 내부에 홈캠을 설치하는 반려인들이 종종 있습니다. 반려동물이 집에서 무엇을 하는지 확인할 수도 있고, 시시각각 반려견의 상태를 확인할 수 있어 좋죠. 미국의 한 반려인도 혼자 있는 반려견이 걱정돼 홈캠을 설치했다고 하는데요. 혼자

7. 신뢰의 시작

※’버찌와 뚠따따’ ☞ 시리즈 모아보기 [fv0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