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 속 공간 저 너머로!” 미모의 치즈냥 구출 작전

미국 보스턴에서 활동하는 단체 ‘동물 구조 리그’의 쉼터에는 ‘버즈 라이트이어’라는 이름의 고양이가 살고 있어요. 버즈 라이트이어는 생후 6개월 정도 된 치즈냥이로 쉼터에 입소한 지 한 달도 되지 않은 신입이랍니다. 그런데 이름이 뭔가 예사롭지 않죠?

외면 받던 고양이, 알고 보니 ‘역대급 개냥이’

고양이와 처음 마주하는 사람들은 다들 멈칫합니다. ‘까탈스러운 성격이다’, ‘자칫 냥펀치를 맞을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면 더 가까이 가기 망설여집니다. 그러나, 이런 선입견으로 어떤 고양이는 좋은 사람을 마주할 기회를 날려버릴 수도 있는 듯합니다.

삶을 포기한 개, 희망을 놓지 않은 사람

그는 강아지의 곁에 다가가 말을 걸기 시작했습니다. 강아지가 그 말을 알아들을 리는 없었지만, 로크먼 씨는 반복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친구야, 우리가 도와줄게.”

그런데 이 말을 알아듣기라도 한 듯, 강아지가 점점 마음을 열기 시작했습니다.

‘최장기 투숙견’이 가족을 만났을 때: 겨울이 이야기

저는 올해 8세인 반려견 ‘겨울이’와 함께 살고 있어요. 겨울이는 지난 2022년 4월 ‘비구협’에서 입양헸죠. 원래 해외 입양을 가기 전 임시보호를 위해 저희 집에 왔는데요. 제가 입양하기로 결정하며 평생 가족이 됐습니다. 그 이야기를 소개해요.

“이젠 반려동물 키우지 않을래” 결심을 깬 아깽이 형제

지난 5월 반려묘와 이별한 대만의 한 집사. 반려묘는 갑작스러운 심장마비가 왔고, 손쓸 새도 없이 고양이별로 떠나버렸다. 허무하게 반려묘를 보낸 집사는 다시는 반려동물을 입양하지 않겠다고 가슴속으로 결심했다는데…

착한 백구가 딱 한 번 저지른 ‘일탈’ (feat. 고라니)

생후 3개월 때 경마장에 버려져 1m 목줄에 묶여살던 백구. 마음 착한 보호자를 만나 ‘나무’라는 이름으로 제2의 견생을 살고 있다. 사고 한 번 치지 않고 순둥순둥한 나날을 보내던 어느날 ‘나무’는 보호자들을 깜짝 놀래키는데…

배변 참는 임보견… ‘쾌변’을 위하여!

소심한 성격에 두 번이나 파양 당했던 개 ‘로또’. 유기견보호소에서 입양 전제 임시보호를 시작한 보호자와 조심스럽게 새 삶을 시작했다. 그러나 로또가 대소변을 극도로 참는 일이 잦아지면서 보호자의 고민이 시작됐는데…

놀란개 아님! 평생 오해받는 댕댕이의 속사정

16만 명이 넘는 SNS 팔로워를 거느린 개 ‘벨’의 이야기다. 인기의 비결은 ‘특별한 외모’ 때문인데, 벨은 선천적으로 얼굴 이마 부분 피부가 잘못 형성돼 눈꺼풀이 다른 개보다 위로 올라가 있다. 매우 편안하게 눈을 떠도 남이 보기엔 큰 충격을 받아 눈을 크게 뜬 것처럼 보인다는데…

“내 눈썹은 자연산! 한쪽은… 깜빡했어요 ㅋ”

한 쪽에만 눈썹이 있는 독특한 외모의 강아지 땡구. 사람이든 동물이든 일단 꼬리부터 흔들고 보는 저세상 텐션을 가졌다. 한 번 보면 절대 잊지 못하는 댕댕이의 깨발랄한 이야기 속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