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들어와도 몰라요..’ 난청 온 노견과 손짓👋으로 대화하세요

Q. 14세 반려견과 함께 살고 있습니다. 저희 반려견이 예전보다 잘 듣지를 못하는 것 같아요. 예전에는 제 발소리만 들려도 문 앞에 나와 있던 녀석이 비밀번호 누르고 문을 열면 그제야 기척을 느끼고 나와요. 병원에서 귀에 이상은 없고 노화에 따른 청력 저하라고 하는데, 갑자기 이러는 것 같아 마음이 아파요. 혹시 귀가 안 들리는

사람용 해열제 먹은 반려견, 아무 증상 없어도 병원 데려가야 할까?

Q. 안녕하세요. 11세 노견을 키우고 있습니다. 종양이 있다고 진단받아서 현재 약물치료 중입니다. 저는 어린 아들을 함께 키우고 있는데, 얼마 전 아들이 열이 나서 시럽으로 된 이부프로펜(5ml) 해열제를 줬습니다. 제가 부엌에 간 사이 아들이 잠깐 해열제를 바닥에 놨다고 했고, 확인해 보니 숟가락은 깨끗하게 비워져 있었습니다. 아들은 먹지 않았다고 했지만, 옆에 쏟아진

“다른 개만 보면 생식기에 집착하는 멈머 때문에 너무 민망해요”

Q. 안녕하세요. 3세 반려견(말티즈와 시추 믹스, 수컷, 중성화 x)과 함께 살고 있습니다. 하루에 산책은 3~5회씩 나가며, 시간은 20분~1시간 정도 합니다. 저희 댕댕이는 산책 중에 다른 강아지를 만나면 꼭 생식기에 집착하는 행동을 합니다. 성별 관계없이 생식기를 핥는데 민망할 때가 많아요. (다른 개가 소변을 본 자국을 보면 꼭 핥기도 합니다.) 도대체 다른

“식사 간격은 이렇게 조절!” 노란 거품토하면 제일 먼저 해야 할 것

Q. 안녕하세요! 반려견과 함께 사는데, 강아지가 유독 공복토를 자주 합니다. 밥은 하루에 두 번씩 주고 있습니다.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간식을 주고, 점심에 첫 끼를 먹습니다. 그리고 산책 다녀오고 오후7시 이후에 저녁을 줍니다. 저녁 먹기 전인 오후 시간에는 배고플까 봐 간식을 줍니다. 사료량은 겉표지에 나온 정량대로 주고 있습니다. 이렇게 먹고 잘 지내다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