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을 포기한 개, 희망을 놓지 않은 사람

그는 강아지의 곁에 다가가 말을 걸기 시작했습니다. 강아지가 그 말을 알아들을 리는 없었지만, 로크먼 씨는 반복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친구야, 우리가 도와줄게.”

그런데 이 말을 알아듣기라도 한 듯, 강아지가 점점 마음을 열기 시작했습니다.

‘최장기 투숙견’이 가족을 만났을 때: 겨울이 이야기

저는 올해 8세인 반려견 ‘겨울이’와 함께 살고 있어요. 겨울이는 지난 2022년 4월 ‘비구협’에서 입양헸죠. 원래 해외 입양을 가기 전 임시보호를 위해 저희 집에 왔는데요. 제가 입양하기로 결정하며 평생 가족이 됐습니다. 그 이야기를 소개해요.

배변 참는 임보견… ‘쾌변’을 위하여!

소심한 성격에 두 번이나 파양 당했던 개 ‘로또’. 유기견보호소에서 입양 전제 임시보호를 시작한 보호자와 조심스럽게 새 삶을 시작했다. 그러나 로또가 대소변을 극도로 참는 일이 잦아지면서 보호자의 고민이 시작됐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