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택근무 종료가 불러 온 ‘짠한 풍경’

일본에서 가족과 함께 사는 ‘넛츠’는 최근 보호자의 재택근무로 인해 행복한 시간을 보냈어요. 항상 집에 가족이 있으니 넛츠는 일상을 더 즐겁고 신나게 보낼 수 있었죠. 그런데 최근 보호자는 재택근무가 끝나 출근을 하게 됐는데요.

재택근무하다 출근… 냥님에게 ‘분리불안’이 생겼어요 ㅠㅠ

Q. 안녕하세요. 3살 추정 중성화 완료한 여아 코리안숏헤어를 키우고 있는 집사입니다. 저희 집 아이는 약 4개월 정도 바깥에서 밥을 챙겨주던 길냥이였는데, 2020년 10월에 저희 집으로 들어오게 되면서 가족이 되었습니다. ​ 코로나 때문에 재택근무를 하면서 입양 첫 날부터 한동안은 가족 중 적어도 한 명쯤은 무조건 집에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제 출근을 하다보니

집사 깜놀하게 만든 댕댕이의 독특한 꿀잠 장소🤣

오늘의 할 일 목록! ​ 여러분은 이 짤을 보면 무엇이 떠오르시나요? 오늘 할 일 목록을 보면 숨을 쉬거나, 잠자기, 밥 먹기가 다인데요. 보기만 해도 웃음이 나오는 이 짤을 보고 저는 우리 멍냥이들이 떠올랐답니다. 우리 반려동물은 온종일 자고, 먹고, 노는 게 정말 중요하잖아요. 여기서 몇 가지 더 추가하자면, 산책 가서 신나게

알 수 없는 문자의 연속… 미스터리한 메시지 전송의 전말

코로나 팬데믹 상황이 길어지면서 우리의 일상은 상당히 많이 변했습니다. 낯설기만 했던 재택근무가 너무나도 자연스러워진 것이 그 중 하나일 텐데요. 출퇴근 시간이 들지 않아 삶의 질이 많이 올라갔다는 이야기를 많이 하곤 합니다. 재택근무가 축복인 존재는 또 있는데요. 바로 반려동물들입니다. 출근 하지 않는 집사와 하루 종일 집에서 함께 할 수 있기 때문이죠.

‘바보야, 문제는…!’ 재택근무하던 냥집사의 깨달음

매일 뉴스를 보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백신 관련 소식이 보도되고 있다. 어느덧 코로나19가 일상 속에 침투한지도 일 년이 넘었다. 전 세계적인 팬데믹은 삶의 모습을 극적으로 바꾸어 놓았고, 변화는 ‘뉴노멀’이라는 이름을 얻으며 새로운 문화로 자리 잡았다.   우리 주변의 ‘뉴노멀’한 풍경들 중 대표적인 것이 바로 재택근무의 활성화다. 코로나19 집단 감염을 피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