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가 화가 나면 ‘복수’를 할까?

집사에게 온몸으로 사랑스러움을 표현하는 고양이들. 언제나 원하는 대로 살면 좋지만, 인간과 함께 살기 위해서는 목욕 같은 원치 않는 관리도 필요한 법. 그럴 때 고양이는 이불에 소변을 뿌리는 등 이상행동을 보이기도 한다. 혹시 고양이가 복수를 하는 걸까?

집사의 심장마비! 고양이 손이 ‘약손’이었다

새벽 4시 30분. 가슴과 옆구리 쪽에 극심한 통증을 느끼며 눈을 뜬 집사. 집에는 그녀의 어머니도 함께 있었지만, 이른 새벽 시간이라 잠이 든 상태였다. 하지만 잠에서 깨어난 다른 존재가 하나 있었는데…

“고양이, 인간과 교감하는 동물로 진화 중” (화제의 연구결과)

고양이는 보통 자기 마음대로 행동한다고 알려져 있다. 이 때문에 고양이를 기르는 사람을 ‘보호자’ 대신 ‘집사’라 부르기도 한다. 그러나 최근 일본에선 흥미로운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고양이가 점차 인간과 더 교감하는 방향으로 변하고 있다는 것인데…

삼냥이 대작전: 컴퓨터에 빠진 집사를 구출하라?

세 마리의 고양이와 함께 살고 있다는 대만의 한 집사. 고양이들은 우애가 정말 좋다는데, 이 세 마리의 고양이가 가장 신나게 노는 시간이 바로 집사가 컴퓨터 앞에 앉을 때라고…
어느날, 고양이들은 집사가 컴퓨터에만 집중하는 게 싫었는지 세 마리가 똘똘 뭉쳐 집사를 방해하기 시작했다.

“형! 어디 갔다 왔어?” 반년 만에 집사와 재회한 고양이

일본에는 세 살짜리 고양이 ‘요시오’와 요시오를 사랑하는 집사가 살고 있었다. 요시오는 껌딱지라는 소리를 들을 만큼 형 집사를 매우 좋아했다. 그러나 요시오에게 슬픈 소식이 찾아오고 말았는데… 바로 형 집사가 학업을 위해 집을 나가 멀리 이사를 하게 된 것.

속도 위반 카메라에 딱 찍혀버린 ‘운전하는 댕댕이’의 진실

독일에 사는 한 운전자는 최근 속도위반을 해 범칙금을 납부하라는 편지를 받았습니다. 이 편지는 운전자의 조카가 받아서 열어보았는데요. 그 편지를 열어본 조카는 두 눈을 의심했습니다. 놀랍게도 운전석에 삼촌의 반려견이 떡하니 있는 것이 아니겠어요!

“맞춰보라냥” 우리 고양이의 기상천외한 포즈 정체

대체 왜 그러는 고양…! 고양이들은 인간이라면 감히 이해할 수 없는 행동으로, 우리의 심장을 종종 부여잡게 만들곤 하죠. 들숨에 귀엽고 날숨에 사랑스러운 SNS 속 냥리둥절의 순간을 모았습니다.

“부끄럽다냥..” 계속되는 고양이의 소변 실수 해결 꿀팁

먼저, 부적절한 배뇨 행동에 접근하려면 그 원인이 행동학적 문제인지, 건강 문제 때문인지 확인해야 합니다.배뇨 행동의 이상을 유발할 수 있는 건강 문제는 비뇨기계 질환, 호르몬 관련 질환, 관절 관련 질환 등이 있는데요.

재택근무하다 출근… 냥님에게 ‘분리불안’이 생겼어요 ㅠㅠ

Q. 안녕하세요. 3살 추정 중성화 완료한 여아 코리안숏헤어를 키우고 있는 집사입니다. 저희 집 아이는 약 4개월 정도 바깥에서 밥을 챙겨주던 길냥이였는데, 2020년 10월에 저희 집으로 들어오게 되면서 가족이 되었습니다. ​ 코로나 때문에 재택근무를 하면서 입양 첫 날부터 한동안은 가족 중 적어도 한 명쯤은 무조건 집에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제 출근을 하다보니

39. 구조한 길냥이의 원인 모를 행동, 왜 그럴까요?

※ [동그람이X러브둥둥] 멍냥탐구생활 ☞ 시리즈 모아보기 이런 콘텐츠 어때요? “기쁠 때마다 소변 찔끔 우리 멈머 희뇨는 언제쯤 멈출까요?” A. 안녕하세요! 벳아너스 회원병원 강일웅동물의료센터의 강일웅 수의사입니다. 사연 속 보호자님은 유기… blog.naver.com 이갈이 중인 아깽이…유치 삼켜도 큰 문제 없을까요? A. 안녕하세요. 벳아너스 동물병원 VIP동물의료센터 치과원장 최이돈 수의사입니다. 반려묘인 봉봉이가… blog.naver.com

이갈이 중인 아깽이…유치 삼켜도 큰 문제 없을까요?

Q.안녕하세요. 생후 6개월 치즈냥 봉봉이와 함께 살고 있는 집사입니다. 봉봉이가 지금 이갈이 중인데요. 궁금한 것이 있어서 사연을 보냅니다.   최근 한 3일 사이에 봉봉이 이빨이 3개나 빠졌어요. 이갈이 시기라고 하지만 이렇게 짧은 시간 내 이빨이 많이 빠질 수 있는 건가요? 또 잇몸이 좀 빨갛고, 이가 빠진 자리에서 난 건지 잇몸에

집 나간 댕댕이도 돌아오게 만든 ‘소리’의 정체

사랑스러운 반려동물과 이별한다는 것은 정말 상상도 하기 싫은 일이죠. 하지만 주변에서 반려동물을 잃어버리는 일은 심심치 않게 발생하곤 합니다. 비극적인 일은 아주 사소한 실수로, 순간에 발생하곤 하는데요. 잃어버린 반려동물을 다시 만나는 것은 정말 기적 같은 일입니다. 당황한 반려동물들은 길을 잃을 수도 있고, 거리를 다니다 사고를 당할 수도 있기 때문이죠. 그래서 우린

철푸덕 주저앉아 소변보고 먹기까지 하는 냥님, 왜 이럴까요?

Q. 안녕하세요^^ 10년 이상 길 생활을 한 암컷 노묘(중성화 되어있었음)를 작년 10월에 냥줍해서 2개월 정도 원룸에서 같이 생활하다가 12월에 아파트로 이사를 갔어요. ​ 새로운 거주지에서 잘 적응하고 있었는데 최근 3주 동안 영상 속 모습처럼 약 5분정도 저 자세로 오줌을 누면서 핥아먹어요. 가족들 눈에 목격된 게 벌써 네 번째입니다.ㅠㅠ ​ 오줌

합성인가? 덩치 하나로 사람들 깜놀하게 만든 댕댕이

왕크니까 왕귀엽다! 라는 말 들어본 적 있으신가요? 강아지, 고양이처럼 귀여운 존재가 커진다면 그만큼 귀여움도 더 커진다라는 의미로 쓰이는 말인데요. 하지만 그것도 ‘정도’가 있는 것 같습니다. 최근 인터넷에 올라온 한 강아지의 엄청난 덩치에 사람들은 ‘CG 의혹’까지 내놓을 정도였는데요. 과연 이 강아지의 덩치가 얼마나 크길래 이런 반응까지 나온걸까요? ​ 오늘 사연의 주인공은

내 집사는 내가 고른다! 직접 ‘집사 간택’에 나선 멍냥이들

유기되었거나 떠돌이 생활을 하던 멍냥이들이 가족을 만나는 대표적인 방법은 구조 후 보호소를 통해 입양을 가는 것일 겁니다. 하지만 이마저도 참으로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죠. 사람들의 관심을 받지 못한 채 안락사가 되는 안타까운 경우들도 많으니까요. 하지만 사람들이 멍냥이를 선택하지 않고, 멍냥이들이 집사를 직접 간택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멍냥이들도 좋은 사람을 알아보는 걸까요?

매력만점 허스키와 함께 지내면 겪을 우당탕탕 일상🤣

늑대를 닮은 멋진 외모에 날렵한 몸매. 썰매개로 잘 알려진 시베리아 허스키는 많은 사람들이 ‘워너비 반려견’으로 꼽는 견종입니다. 하지만… 실제 허스키와 생활하는 반려인 분들은 그런 분들을 안쓰러운 눈으로 바라보곤 하는데요. ‘네가 아직 뭘 잘 모르는구나…^^’ 하는 눈빛으로 말이죠. ​ 사실 허스키는 에너지가 넘치는 친구라서 반려인이 에너지를 충분히 해소해주지 않으면 집을 난장판으로

집사의 임신 후 더 살가워진 반려묘, 임신 사실 아는 걸까?

Q. 안녕하세요. 4살 코숏 둥둥이(암컷, 중성화 有)와 함께 살고 있는 집사입니다. 최근에 둥둥이가 보이는 행동이 신기해서 이렇게 메일을 보냅니다. ​ 제가 얼마 전에 임신한 걸 알게 됐는데요. 요 근래에 둥둥이가 유독 저한테 가까이 오고, 무릎 위에 올라와서 앉아 있더라고요. 착하긴 해도 이렇게 살가운 성격은 아니었거든요. 임신하고 나서 둥둥이랑 더 가까워진

불 꺼진 방, 잠든 집사를 덮친 어둠의 그림자들

모두가 잠든 시각, 홀로 불 꺼진 방에서 잠들어 있는 상황… 잠이 들려는 찰나, 정체불명의 무언가가 나를 치고 지나갔다면 여러분은 어떠실 것 같나요? 마치 공포영화에서나 볼 법한 이런 상황을 직접 겪게 된다면 정말 혼비백산 놀랄 것 같습니다. 미국 버지니아주에 사는 제니퍼씨는 이런 일을 매일 겪는다고 하는데요. 집에 귀신이라도 사는 걸까요…? 매일

우리 집에 거미손이 산다! 팬들 마음까지 꽉 잡아버린 틱톡냥

여러분도 잘 알다시피 고양이들의 능력은 상상을 초월합니다. 머리만 들어가면 어디든 통과해 액체설이 돌기도 하고, 높은 곳에서 떨어져도 안전하게 착지해 착지 고수라는 별명도 가지고 있죠. 거기에 사람의 마음을 훔치는 능력은 타의 추종을 불허합니다. 오늘 소개할 고양이는 이것 외에도 아주 독특한 능력을 가지고 있는데요. 사람들의 두 눈을 의심케 한 고양이의 능력, 지금

집사 옷에 파고들었던 장꾸 고양이의 웃픈 결말😹

만약 고양이가 호기심이 많다면? 집사는 작은 것에도 관심을 보이는 고양이를 지켜보며 미소 짓는 일이 많을 것 같습니다. 고양이가 흔한 고무줄이나 펜 하나도 그냥 지나치지 못하고 발로 톡톡 건드리는 모습, 상상만 해도 정말 귀여운데요. 이번에 소개할 사연 속 집사도 호기심대마왕 고양이 덕분에 늘 즐겁다고 합니다. 최근 고양이의 ‘이 행동’을 보고 집사는

누우면 ‘쉭-쉭’ 소리가… 우리 냥이 심장에 문제 있는 걸까요?

Q. 안녕하세요. 4살 코숏 점박이와 살고 있는 집사입니다. 중성화는 했고요. 2년 전 길에서 구조해 가족이 된 아이에요. 저희 집으로 온 이후로 살도 많이 붙고, 덩치도 많이 커져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그런데 한 가지 걱정되는 부분이 있습니다. ​ 점박이가 자려고 누우면 숨 쉴 때 쉭-쉭- 소리가 납니다. 이걸 ‘천명음’이라고 하는 것

고양이 비만세포종… 뒷발 절단 권유받았는데 어쩌죠?

Q. 안녕하세요. 한 살 반쯤 된 코숏 ‘참깨’와 함께 사는 집사입니다. 선택하기 어려운 고민이 생겨 이렇게 메일을 보냅니다. ​ 참깨 뒷발에 비만세포종이 생겨서 제거 수술을 했는데요. 비만세포종이 재발이 잘 되고, 장기로 전이될 수도 있다고 병원에서 절단을 권유받았습니다. 근데 또 고양이 비만세포종은 거의 양성이라 생명에 위협이 되는 건 아니라고도 하더라고요. ​

‘그루밍’에 진심인 댕댕이가 만들어 낸 해피엔딩

사람과 마찬가지로 개들도 습관이 있는 것 같습니다. 제가 아는 강아지는 물을 마시기 전에 꼭 고개를 두 번 좌우로 까딱까딱하면서 먹는 습관이 있더라고요. 여전히 왜 그런 행동을 하는지는 미스터리입니다. 뭔가…물을 먹기 전에 자기만의 루틴이랄까요…ㅎㅎ ​ 오늘 소개한 주인공도 아주 독특한 습관을 가지고 있습니다. 반려인도 참다참다 도망가게 만드는 습관이라고 하는데요. 그런데 이

잠들 때면 꼭 쭙쭙이하는 캣린이…섬유 속 세제 때문에 걱정돼요

Q. 안녕하세요. 3냥이 집사입니다. 다름 아닌 막내로 데려온 놀숲 ‘아찌’가 잠 잘 때면 제 옷에 쭙쭙이와 꾹꾹이를 하면서 자요. 처음에는 배가 고파서 그런가하고 밥 그릇 앞에다 데려다놔도 몇 알 먹고 와서 또 파고 듭니다. ​ 이불로 꽁꽁 싸매고 누워있어도, 틈새는 어찌 그리 잘 찾아서 기어들어오는지…^^;;; 사실 저는 잠 잘 때

안 돼! 사람들을 울게 만든 천진난만 멍냥이 모음.zip

반려동물과 함께 지내다보면 귀여운 모습에 엄빠(엄마·아빠) 미소를 짓기도 하지만, 가끔은 눈을 질끈 감고 싶은 순간들도 있죠. 가령 강아지가 소파를 물어뜯어 온 집안을 난장판을 만들어놨다든지, 고양이가 똥꼬에 똥을 매단 채 똥꼬스키로 온 집안을 돌아다녔다든지…(어휴 상상만 했는데 벌써 현실을 부정하고 싶네요.)   오늘 가져온 소식은 멍냥이 때문에 사람들의 입에서 ‘안 돼!’라는 비명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