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는 이도 숨막히게 하는 치와와의 방석 침투기😂

인터넷이나 sns를 보면 귀엽고 예쁜 반려동물 사진, 영상들이 참으로 많습니다. 그런 사진이나 영상을 보면 ‘심장을 마구 때리는 귀요미들과 함께 산다면 얼마나 행복할까’ 생각하며 광대가 내려올 줄을 모르죠. ​ 귀여운 강아지와 깜찍한 고양이, 이 둘이 함께 산다면 어떨까요? 귀여운 애 옆에 귀여운 애가 있다면 심장이 위험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너무

20년 전 길렀던 치즈냥과 똑같은 냥이가 계속 나를 찾아온다?!

지난 2021년 7월 2일(현지 시간), 미국의 동물 전문매체 더도도(The Dodo)는 미국에 사는 알라나 베이츠(A’lana Bates)씨가 십여 년에 걸쳐 겪고 있는 신비한 일을 보도했습니다. 베이츠씨는 2000년대 초, 길거리를 떠돌던 한 치즈냥이에게 카멜(Carmel)이라는 이름을 붙여주고 돌봐준 경험이 있습니다. 집에서 기르지는 않았지만, 카멜을 정성스레 돌봤던 베이츠씨는 카멜이 무지개다리를 건너는 순간까지 함께 했죠. 베이츠씨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