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둥번개 무서워 하는 강아지, “감싸주세요!”

반려견이 천둥과 번개를 무서워하는 ‘뇌우 공포증(astraphobia)’ 증상을 보이는 데는 여러 이유가 있다. 천둥이 칠 때 나는 큰 소음이 공포심을 유발하는 대표적 원인이다. 혹은 비가 많이 내릴 때 기압과 습도가 변하기 마련인데 이때 관절이 안 좋은 반려견은 통증을 느낄 수 있다.

“반려견 분리불안으로 이사만 2번.. 성대 수술까지 고민 중입니다”

Q. 안녕하세요. 작년에 유기견 보호소에서 반려견을 입양했습니다. 나이는 2세 추정이고, 중성화 완료했으며 성별은 남아입니다. 산책은 하루에 한 번씩 1시간 이상 시켜주고 있습니다. 정말 순하고 예쁜데, 분리불안이 심합니다. 제가 빌라에서 살고 있어 주민들이 층간 소음에 다들 예민해 하는데요. 출근하고 없을 때 반려견이 많이 짖어 민원도 많이 받았어요. ​ 분리불안에는 산책이 좋다고

‘현관 밖 작은 소리도 멍멍!’…예민보스 댕댕이의 감정을 바꾸자

Q. 안녕하세요. 저희 반려견(2.5세, 중성화 완료)은 정말 착하고 순둥미 넘치는 멈머인데요. 집에 누가 오면 미친 듯이 짖습니다. 현관 앞에 누가 왔다 갔다 해도 짖고요. 초반에 “안 돼!”라고 이야기하면 조금 잦아들었는데, 언젠가부터 소용이 없습니다. 한 번은 너무 짖어서 현관 쪽으로 못 나가도록 막으니 제 발뒤꿈치를 물더라고요. 세게는 아니었지만 의외의 행동에 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