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가 잠들면 시작되는 ‘고양이 마피아 게임’

일본에 사는 한 집사는 ‘후지마루’와 ‘소라’라는 이름의 반려묘를 모시고 있다. 후지마루는 신중하고 조심성 많은 고양이고 소라는 생후 4개월 된 아깽이인데, 두 녀석이 합사가 잘 돼 한 식구로 지내고 있다. 그러던 어느날 집사는 기막힌 장면을 목격했는데~

눈 깜짝할 새 사라지다… 검은고양이의 초능력?

일본에 사는 한 집사는 최근 SNS에 사진을 몇 장 올렸다가 큰 주목을 받았다. 사진 속 주인공은 고양이었는데, 독특하게도 사진 속에선 좀처럼 찾기 쉽지 않았던 것. 대체 무슨 일이었을까? 신기한 이야기 속으로 Go 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