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음식 향한 ‘개아련 눈빛’은 스트레스 반응?

최근 틱톡에 올라온 영상이 큰 사랑을 받았다. 영상 속 주인공은 참지 않는 말티즈! 하얗고 작은 몸집의 말티즈 한 마리는 밥을 먹는 가족을 정말 아~련하게 응시했다. 정확히 말하면 바비큐 요리를 먹는 가족의 모습을 아련하게 쳐다본 것이었는데…

허스키 형이 떠나자 18일만에 뒤따라간 고양이 동생

허스키가 사는 집에 어느날 불쑥 들어온 길고양이. 그렇게 가족이 된 지 6년이 지났다. 나이가 들어 시름시름 앓던 반려견이 끝내 무지개 다리를 건넌 뒤, 갑자기 고양이가 모든 음식물을 거부하기 시작하는데…

‘전신화상’ 아픔 딛고 SNS스타가 된 개

누군가 휘발유를 붓고 불을 질러 전신에 화상을 입고 괴로워하다 구조된 개 ‘리오나’. 리오나는 고통을 극복하고 놀라운 회복력을 보여주고 있다. 한편 동물병원의 살뜰한 보호 덕분에 ‘SNS 스타’로 등극했다는데…

한.입.만😐 저녁마다 벌어지는 멈머의 애절한 구걸 작전

반려견의 표정은 참 다양합니다. 행복할 때는 입을 벌리며 미소를 짓기도 하고요, 바라는 게 있으면 최대한 애처로운 표정을 짓기도 하죠. 이번에 동그람이가 준비한 해외동물 이야기도 모두 반려견 ‘표정’에 관련된 이야기랍니다. ​ 세 가지 사연 속 반려견들은 모두 다채로운 표정을 지었는데요. 주인공인 댕댕이들은 집사 꾸중을 피하려 불쌍한 척을 하거나 음식을 얻기 위한

앞다리 모두 잃은 ‘틱톡 스타냥’의 숨겨진 사연

지난주, 틱톡에서 한 고양이의 영상이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습니다. 영상의 주인공은 렉스(Rex)로, 앞다리를 모두 잃은 고양이죠. 영상 속 렉스는 앞다리를 모두 잃었음에도 불구하고 뒷다리만으로 조심스레 계단을 내려오고 있습니다. 반려인은 ‘렉스 스스로 계단을 내려오는 법을 익혔다’며 자랑스러워 했죠. ​ 스스로 계단 내려오는 법을 익힌 렉스. Newsweek 홈페이지 캡처 ​ 렉스가 출연한 이

외출 준비하는 반려인에게 유창한 영어로 질문 건넨 천재견

동물을 기르다 보면 ‘얘 혹시 사람인가?!’ 싶을 때가 종종 있습니다. 동물이라기에는 너무 똑똑하거나 눈치 빠른 모습을 보여줄 때죠. 오늘은 지난 23일(현지 시각) 야후 뉴스가 보도한 한 강아지와 반려인의 이야기를 가져왔습니다. ​ 약 1만 명의 팔로워를 가진 틱톡 유저의 반려견이 최근 인터넷에서 큰 화제를 모았다고 해요. 반려견의 놀라운 모습이 담긴 영상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