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 속 공간 저 너머로!” 미모의 치즈냥 구출 작전

미국 보스턴에서 활동하는 단체 ‘동물 구조 리그’의 쉼터에는 ‘버즈 라이트이어’라는 이름의 고양이가 살고 있어요. 버즈 라이트이어는 생후 6개월 정도 된 치즈냥이로 쉼터에 입소한 지 한 달도 되지 않은 신입이랍니다. 그런데 이름이 뭔가 예사롭지 않죠?

21세 최장수 반려견 ‘기네스’ 다시 오른 사연

개의 수명은 크기와도 관련이 있는데요. 일반적으로 작은 개일수록 더 오래 산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대형견은 소형견보다 상대적으로 수명이 3~5년 짧고. 세상에서 제일 작은 개로 알려진 치와와가 평균 13~18년으로 긴 수명을 자랑한다고 해요.

구조된 아깽이를 제 자식인 양 돌보는 고양이

미국 뉴햄프셔주의 보호소 ‘스파이시 캣 구조(Spicy Cats Rescue)’에 살고 있는 고양이 허니번(Honeybun)은, 얼마 전 양아들을 입양했답니다. 어떻게 된 사연일까요? 허니번은 지난 3월, 고양이 번식 공장에서 구조되었는데요…

삶을 포기한 개, 희망을 놓지 않은 사람

그는 강아지의 곁에 다가가 말을 걸기 시작했습니다. 강아지가 그 말을 알아들을 리는 없었지만, 로크먼 씨는 반복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친구야, 우리가 도와줄게.”

그런데 이 말을 알아듣기라도 한 듯, 강아지가 점점 마음을 열기 시작했습니다.

자신과 똑 닮은 열쇠고리를 본 앵무새의 반응

일본에는 귀여운 앵무새 ‘파프’가 살고 있습니다. 앵무새의 아이큐는 2~3세 아이 수준인 30 정도로 알려져 있는데요. 파프가 자신과 똑 닮은 열쇠고리를 보고 감탄하는 모습이 포착되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초인종만 울리면 두 발로 서는 고양이?!

미국 커뮤니티 레딧에 올라온 고양이 사진 한 장이 전 세계 냥덕후들의 마음을 사로잡았어요. 사진 속 고양이는 뒷발로만 서있는 다소 특이한 자세를 취하고 있어요. 자세뿐만 아니라 고양이의 털도 눈길이 갑니다.

“이사갈 집엔 반려동물 안돼서…” 버려진 집에 홀로 남은 개

지난 7월 지역 동물보호단체 ‘세인트루이스 유기동물 구조’는 가정집의 한 계단실에서 개 한 마리가 유기되어 있다는 신고를 접했다. 신고를 한 사람은 집주인이었다. 이 개의 가족은 이사를 간 세입자였다. 집을 비우고 가는 과정에서 개를 버리고 간 것.

화재 속 세 마리 강아지를 구한 ‘영웅 배달원’

지난 8월 미국 플로리다주 한 주택에서 연기가 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화재 당시 집주인은 외출 중이었다. 집에는 반려견 세마리만 남겨져 있었는데… 평소 자주 방문하던 택배 배달원은 강아지들이 위험하다는 걸 알고 소방서에 급하게 화재 신고를 했다.

지진이 일어나자… 반려견의 ‘현명한 행동’

대만에서 한 반려견의 지진 후 반응이 언론에 보도되며 눈길을 끌었다. 지난 9월 18일 6.8 규모의 지진이 발생했을 때 대만의 한 반려견은 집 안에 혼자 있었다. 반려견이 걱정된 보호자는 지진이 잦아들자 급히 집으로 달려왔는데…

눈시울 붉힌 ‘감동의 재회’… 개의 마음은 어땠을까

잃어버린 반려견과 다시 만나게 되면 그 기쁜 마음을 말로 다 하기 어려울 것이다. 눈시울이 붉어지다 눈물이 흐르는 걸 주체할 수 없을지도 모른다. 최근 미국에서 감동의 재회 영상이 전해져 화제가 됐다. 실종된 반려견을 10개월만에 만난 가족들의 이야기다.

변비 심한 냥님을 위해 ‘응가분석 AI’ 만든 집사

한 소프트웨어 엔지니어가 자신의 블로그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글에 따르면 그녀는 2020년부터 다소 특이한 장기 프로젝트를 진행했는데, 최근 프로젝트가 완성돼 일련의 과정들을 글로 적어 공개한 것. 그것은 바로 ‘고양이 💩 분석 AI 개발’이었다.

재택근무 종료가 불러 온 ‘짠한 풍경’

일본에서 가족과 함께 사는 ‘넛츠’는 최근 보호자의 재택근무로 인해 행복한 시간을 보냈어요. 항상 집에 가족이 있으니 넛츠는 일상을 더 즐겁고 신나게 보낼 수 있었죠. 그런데 최근 보호자는 재택근무가 끝나 출근을 하게 됐는데요.

영국 엘리자베스2세 서거에 재조명 된 ‘코기 사랑’

지난 8일, 영국 여왕 엘리자베스 2세가 서거했다. 세계 각국의 조문과 애도가 이어지는 가운데 동물을 사랑했던 여왕을 기억하는 목소리도 속속 전해지고 있다. 특히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라고 하면 웰시코기를 떠올릴 만큼, 여왕의 웰시코기 사랑은 각별했다.

아기가 너무 보고 싶었던 ‘포메 형제’

아기와 댕댕이 조합은 언제나 옳죠!!일본에서도 이 최강조합의 사진이 온라인에서 크게 회자됐어요. 포메라니안 형제가 아기를 조심스럽게 관찰하는 귀여운 모습이 사진으로 찍혀 트위터에 퍼진 건데요.

‘3개월 시한부 선고’ 강아지의 기적

3개월 시한부 판정을 받았으나 예상 수명을 뛰어넘고 건강하게 살고 있는 한 강아지의 사연이 화제다. 주인공은 바로 일본에 살고 있는 그레이트 덴 품종 강아지 ‘알파’. 알파는 작년 12월에 선천성 질환인 ‘거대 식도증’에 의해 시한부 판정을 받았는데…

‘슬픈 입’을 가진 고양이… 사람 손길에 확 달라졌어요

샘은 보호소에 처음 왔을 때부터 특이한 얼굴을 가지고 있었다. 눈은 사시였고, 입술이 부어올라 마치 만화 캐릭터처럼 보였다. 모두들 샘은 장애를 가진 고양이라고 생각했다. 보호소 SNS에 샘의 소식을 올리자 ‘슬픈 입을 가진 샘’이라는 이름으로 주목받았다.

“완전히 뒤집어 놓으셨다” 소울리스 댕댕이의 축하

얼마 전 어떤 웨딩촬영에서 생긴 일. 두 사람은 꽃 장식이 된 설치물 앞에서 평생을 함께하기로 맹세했다. 가까운 친지 몇 명만 초대해 소규모로 진행된 결혼식 하객 중에는 부부에게 가장 소중한 존재도 초대됐는데 바로 그들의 반려견 ‘루나(Luna)’ 였다!

집사가 잠들면 시작되는 ‘고양이 마피아 게임’

일본에 사는 한 집사는 ‘후지마루’와 ‘소라’라는 이름의 반려묘를 모시고 있다. 후지마루는 신중하고 조심성 많은 고양이고 소라는 생후 4개월 된 아깽이인데, 두 녀석이 합사가 잘 돼 한 식구로 지내고 있다. 그러던 어느날 집사는 기막힌 장면을 목격했는데~

‘영영 못 볼 줄 알았는데…’ 16년만에 재회한 고양이와 집사

16년 전 잃어버린 고양이와 올해 초에 다시 재회한 미국의 한 집사의 사연이 화제다. 고양이 ‘리츠’가 두 살 때 열린 문 틈 사이로 뛰쳐나갔고 백방으로 수소문 했지만 결국 찾지 못했다. 16년이 지난 어느 날, 집사는 문자 한 통을 받았는데….

연어를 사냥하는 곰? 알고 보니 강아지!

야생의 곰은 강에서 연어를 사냥해 먹는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일본에서도 강에서 연어를 사냥하는 곰이 출몰해 화제가 되었습니다. 곰을 발견한 학생들이 놀라는 작은 소동이 벌어진 건데요. 하지만 알고 보니 곰이 아니라 생후 1년도 되지 않은 강아지였다고 합니다!

“이젠 반려동물 키우지 않을래” 결심을 깬 아깽이 형제

지난 5월 반려묘와 이별한 대만의 한 집사. 반려묘는 갑작스러운 심장마비가 왔고, 손쓸 새도 없이 고양이별로 떠나버렸다. 허무하게 반려묘를 보낸 집사는 다시는 반려동물을 입양하지 않겠다고 가슴속으로 결심했다는데…

집사의 심장마비! 고양이 손이 ‘약손’이었다

새벽 4시 30분. 가슴과 옆구리 쪽에 극심한 통증을 느끼며 눈을 뜬 집사. 집에는 그녀의 어머니도 함께 있었지만, 이른 새벽 시간이라 잠이 든 상태였다. 하지만 잠에서 깨어난 다른 존재가 하나 있었는데…

쓰레기더미에서 죽어가던 떠돌이 개의 기적

멕시코에서 세번째로 큰 도시인 몬테레이의 한 길거리에서 충격적인 모습의 개가 발견된 건 올해 초. 길거리를 제 집 삼아 돌아다니던 떠돌이개의 몸은 한눈에 보기에도 바짝 마른 채 피곤에 찌들어서, 얼마나 오랜 시간 굶고 힘들 생활을 했는지 금세 느껴질 정도였는데…

눈 깜짝할 새 사라지다… 검은고양이의 초능력?

일본에 사는 한 집사는 최근 SNS에 사진을 몇 장 올렸다가 큰 주목을 받았다. 사진 속 주인공은 고양이었는데, 독특하게도 사진 속에선 좀처럼 찾기 쉽지 않았던 것. 대체 무슨 일이었을까? 신기한 이야기 속으로 Go Go~

5년이 지나도… 반려견이 잊지 않은 그 이름

늘 무릎에 눕거나 산책을 함께 가며 할머니를 무척 잘 따랐던 반려견 ‘졸라’. 할머니가 돌아가신 뒤 5년이나 흘렀지만, 가족과 함께 묘지에 갈 때마다 할머니를 모신 위치를 정확하게 기억해낸다고.

화장실의 보호자에게 휴지를 가져다주는 개 (영상)

똑똑한 반려견들은 보호자를 도와주는 경우도 많다. 흔히 푸들은 지능이 높고 영리하다고 알려져 있는데, 그만큼 다양한 훈련을 하며 사람을 도와주는 훈련견으로 이용되기도 한다. 캐나다에 살고 있는 한 푸들이 보호자를 도와주는 똑똑한 행동이 화제가 되었다.

‘아닌 밤중에 냥펀치’ 고양이가 집사를 살린 ssul

한밤중에 느닷없는 솜방망이 공격! 미국에 사는 집사는 어느날 고양이 ‘밴디트’의 돌발행동에 당황했다. 밴디트는 계속 집사를 깨우려고 했고 몇 차례나 계속된 행동에 집사는 뭔가 심상치않음을 느끼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