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좀 쉬자! 엄마의 휴식 방해하는 골댕이들의 귀여운 만행

귀여운 댕댕이들과 함께 한다는 것은 생각만 해도 광대가 승천할 만한 일입니다. 하지만…때로는 힘겨울 때도 있는데요. 사랑스러운 아기와 함께 하는 것은 즐겁지만, 육아가 늘 행복한 것은 아닌 것처럼 말이죠. 오늘 만나볼 사연은 엄마를 너무 사랑한 댕댕이들 때문에 휴식마저 빼앗겨 버린 웃픈 반려인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도대체 댕댕이들은 엄마를 얼마나 사랑한걸까요? 오늘 사연의

여기 내 방인데? 호텔서 만난 상상도 못한 ‘동반 투숙객’

여러분은 호텔하면 어떤 것들이 떠오르시나요? 하얗고 깨끗한 침구류, 전망 좋은 뷰, 맛있는 조식 등등이 떠오르실 텐데요. 오늘 사연 속 주인공은 아마도 조금은 다른 것이 떠오를 것 같습니다. 호텔 방에서 생각지 못한 존재를 마주했다고 하는데요. 과연 어떤 사연이었을까요? 오도넬의 방에서 아주 태연하게 쉬고 있던 고양이. 더 도도 캡처 오늘의 주인공 캐롤린